창원남산교회
ID저장
  Home > 말씀마당 > QT나눔

팔라완 단상 19.08.17 11:06
HIT 62
필리핀 팔라완에 한국 교민들이 점점 늘어나고, 그 분들이 한국말로 예배 드리는 교회를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 우리 교회에서 부 교역자로 섬기던 권대성 목사를 그 곳으로 파송한지 사 년 째가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교회를 개척한다는 것이 쉽지 않건만, 외국에서 교민 교회를 세운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권 목사는 부지런히 교민들을 찾아 다니며 교제하고 그 분들을 위로하고 기도하며 지난 시간들을 보내 왔습니다. 그렇게 한 사람 두 사람씩 만나고 알아 가다가 작년에 우리 교회의 성도 한 분이 팔라완 교민 교회를 위해 큰 액수의 지정 헌금을 해 주셨습니다. 그것이 계기가 되어 권 목사는 예배당을 짓고 교민들이 모여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아름다운 터전을 준비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8월 5일 입당 예배를 드린다고 해서 저와 몇 분 형제들이 팔라완 교민 교회를 방문했습니다. 가보니 이십 여분의 교민들이 모여 예배를 드리고 있었고 그 교민들이 예배당 내부를 예쁘게 꾸며 가고 있었습니다. 에어컨도 준비하고 강대상도 만들어 놓고 회중석 의자도 장만 하셨습니다. 예배당을 함께 사용하는 필리핀 영어 예배팀에서는 찬양 악기들을 마련하는 등 교회 분위기가 활발해 보였습니다. 교회가 예배당은 아니지만 그래도 예배당이 있어야 교회가 모이기가 좋은데, 어느 한 분의 헌금이 팔라완 교민 교회를 세우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우리의 헌금이 이렇게 귀하게 쓰이는구나 하는 점에 우선은 하나님께 감사했고 헌금 하신 그 성도님께 감사했습니다. 한 분의 헌금이 예배당을 짓는 밑거름이 되고 그 예배당이 주님의 교회를 세우는데 교민들의 마음을 하나로 묶는 장소가 되었다니 이것이야말로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고아와 과부와 객을 위한 헌금이 되는구나 싶었습니다(신 26:12). 외국에서 사는 한국 교민들은 소수 민족으로 그 땅의 나그네와 같습니다. 그 분들의 외로움과 염려를 위로해 주고 그 땅의 나그네 이기 때문에 더욱이 하늘의 약속을 바라보는 계기가 되도록 교회가 신앙과 생활의 중심이 되어 주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번 팔라완 교민 교회의 예배당 건축은 건물의 의미를 넘어서 영적인 중심지의 의미가 있는 소중한 곳 입니다. 우리의 기도와 헌금이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그 곳 교민들을 위하여 쓰임  받았다는 점에서 팔라완 교민 교회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에 응답해 주신 선물이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팔라완 교민들을 위한 우리의 기도를 그 곳 교회에 응답해 주실 것을 믿으며, 팔라완 교민 교회에서 울려지는 찬송이 팔라완의 하늘에 아름답게 퍼져 나가리라 기대합니다.
나팔수  강 승 구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18.03.31 366
657    추석 명절 민족의 대 이동을 보며   19.09.11 40
656    동 행   19.09.07 37
655    여호수아   19.08.31 62
654    순리(順理)   19.08.24 58
   팔라완 단상   19.08.17 62
652    하루를 산다는 것   19.08.10 60
651    사탄은 뉴스를 선택했다   19.08.02 62
650    투석단상3   19.07.27 62
649    끔찍한 사랑   19.07.20 71
648    무릎 꿇음   19.07.13 54
647    이해와 믿음   19.07.06 52
646    우렁각시   19.06.29 60
645    기생충   19.06.22 72
644    인생 여행   19.06.15 74
643    비틀즈, BTS   19.06.08 72
642    강아지에게 배운다   19.06.01 86
641    목사와 복 돼지   19.05.24 68
640    진짜와 가짜   19.05.18 80
639    은혜의 40년   19.05.11 85
1 [2][3][4][5][6][7][8][9][10]..[3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