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남산교회
ID저장
  Home > 말씀마당 > QT나눔

무릎 꿇음 19.07.13 9:32
HIT 45
칠십 평생을 남에게 무릎 꿇는 일 없이 꼿꼿하게 살아오신 분 들이 세례를 받고자 무릎을 꿇었습니다. 그것은 단순히 신체의 일부를 굽힌 것이 아니라 그 분들의 일생을 하나님 앞에 굽힌 것 입니다. 정현종 시인이 그의 시 방문객에서 노래하듯이 말입니다. 사람이  온 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 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중략)  한 번도 다른 사람 앞에 굽힐 필요 없이 강직하게 살아오신 분 들이 하나님 앞에 겸손하게 자신을 굽혔습니다. 이것이 믿음입니다. 믿음이란 나의 모든 것을 하나님 앞에 무릎 꿇어 복종하는 것입니다. 하나님 말씀이 너는 죄인이다 (롬 3:23) 할 때, 네, 그렇습니다. 하고 인정하는 것이 믿음 입니다. 너의 생각은 악하고 너의 행위는 이기적이다 라고 하는 하나님의 말씀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 믿음 입니다. 그래도 나는 너를 사랑하여 내 아들 예수를 보내었다 (요 3:16) 하는 하나님의 말씀을 감사합니다 하며 받아들이는 것이 믿음 입니다. 따라서 세례 받으면서 하나님 앞에 무릎을 꿇은 것은 나의 죄인 됨과 그런 나를 불쌍히 여기셔서 그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주신 그 사랑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지난 주일 세례식이 그런 의미의 날이었습니다. 하나님 없이 혼자 열심히 살아오신 분 들이 이제 하나님 없이는 살 수 없는 그리스도와 함께 죽는 날이었습니다. 나를 버티어 주던 내가 죽어서 이제는 더 이상 나를 지켜 줄 사람이 없어진 날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주시는 생명과 호흡과 양식으로 살 수밖에 없다고 고백하는 날이었습니다. 한 평생을 자기 생각대로 살아오신 분 들이 이제는 내 생각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살 수밖에 없는 새로운 생애의 시작 이었습니다. 그래서 그 세례를 성령 세례라고 합니다. 성령이 비둘기 같이 내려 오셔서 이 분들을 충만히 채워 비둘기 날개 아래 거하도록 품어 주시는 날입니다. 그 분들이 무릎 꿇음이 온 인생을 하나님께 무릎  꿇는 것 같이  그 분들이 세례 받고 일어남은 영원의 세계를 향한 일어남 이었습니다. 그 날은 옛 사람의 칠십 평생을 끝내고 새롭게 시작하는 거듭남의 첫 날이었습니다. 그래서 축하하고 축복하며 사랑을 전합니다. 그 날의 무릎 꿇음을 잊지 마시고 항상 하나님 앞에 무릎 꿇는 겸손과 순종의 나날이 되시기를 기도 드립니다.
나팔수  강 승 구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18.03.31 345
653    팔라완 단상   19.08.17 19
652    하루를 산다는 것   19.08.10 27
651    사탄은 뉴스를 선택했다   19.08.02 44
650    투석단상3   19.07.27 47
649    끔찍한 사랑   19.07.20 55
   무릎 꿇음   19.07.13 45
647    이해와 믿음   19.07.06 46
646    우렁각시   19.06.29 48
645    기생충   19.06.22 61
644    인생 여행   19.06.15 61
643    비틀즈, BTS   19.06.08 60
642    강아지에게 배운다   19.06.01 76
641    목사와 복 돼지   19.05.24 55
640    진짜와 가짜   19.05.18 71
639    은혜의 40년   19.05.11 76
638    이상한 버릇   19.05.04 78
637    순장 리트릿   19.04.27 75
636    기 적   19.04.20 69
635    길갈의 열두 돌   19.04.13 74
1 [2][3][4][5][6][7][8][9][10]..[3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