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남산교회
ID저장
  Home > 말씀마당 > QT나눔

목사와 복 돼지 19.05.24 17:32
HIT 74
지난 월요일, 교역자들과 함께 봄나들이를 갔습니다. 멸치 축제로 유명한 부산 기장에 가서 멸치 회를 먹고 바닷가를 산책했습니다. 남해 바다의 하얀 파도가 여름이 다가옴을 알리는 듯 시원하게 바위를 치고 있었습니다. 길을 따라 걷다 보니 길 끝에 해동용궁사라는 절이 있었습니다. 고려 말 공민왕 시대에 지은 사원인데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절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절 구경을 하고 가려고  올라가 보니 파도치는 바다위에 지어 졌는데,  이름대로 용왕이라도 살 것 같이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월요일 이었는데도 관광객이 꽤 많았고 그 중에는 외국인들도 많이 보였습니다. 절을 돌아보고 나오는데 부처상이 있어야 하는 경내에 큰 금빛 돼지가 두 마리 버티고 있었습니다. 이상해서 가까이 가보니 복돼지라고 해서 그 앞에 돈을 넣도록 만든 통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통에 돈을 넣으면 복 돼지가 돈복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사람들의 기대감을 이용하는 것 같았습니다. 어느 종교나 복을 바라는 사람들의 마음을 노려서 여러 가지 방법들을 동원하곤 합니다. 기독교도 하나님 잘 믿으면 복 받을 것이라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를 이용해서 축복대성회를 열기도 합니다. 그러나 절에서 부처님이 복을 준다고 하면 그래도 봐 줄 만한데, 부처가 아니라 돼지가 복을 준다고 버젓이 경내에 돼지상을 만들어 놓고 있으니 이것 참 부처님을 모시는 사원인지 돼지를 모시는 우상집인지 그때의 느낌을 뭐라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더욱이 놀라운 것은 절 구경 온 사람들이 돼지 앞에 돈을 넣고 가는 것입니다. 정말 사람들은 돼지가 복을 줄 것이라고 믿는 것일까? 의아해 하며 사진을 한 장 찍었는데, 그 사진을 보니 목사와 복 돼지가 너무나 어울리지 않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복 돼지는 한껏 웃음을 머금으며 금빛 몸통을 뽐내고 있는데 그 앞에 서있는 우리 교회 김 목사의  작은 체구는 대조적으로 왜소해 보였습니다. 김 목사와 복 돼지를 비교하면서 이것이 이 땅의 하나님 노릇하려는 맘몬의 신과 반대로 이 땅에서 나사렛 목수로 사셨던 예수님과 대조되는 모습으로 보였습니다. 맘몬의 신은 부를 약속합니다. 마치 복 돼지가 돈을 약속 하는 것 같이 이 세상의 신은 부를 미끼로 내놓습니다. 그러나 그 마지막은 사망이고 형벌 뿐 입니다(롬8: 5-6).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도 돼지 동상이 사람에게 복을 줄 것이라는 것을 믿을 수는 없습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이 그 앞에 돈을 놓는 것은  성경이 말하는 노동의 복이 아니라 일하지 않고 복을 받겠다는 불로소득을 복이라고  속여 온 거짓 가르침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시 128:2). 배부른 돼지보다 고민하는 소크라테스가 낫다는 말과 같이 금빛 돼지보다 김 목사의 작은 체구가 훨씬 더 아름다워 보이는 오후 였습니다. 지금도 남해 바다는 흰 파도가 치고 사람들은 복 돼지 앞에 돈을 놓고 있을 것입니다. 하나님을 알되 예배도 하지 않고 감사도 하지 않는 사람들의 어두운 마음이  밝은 봄 햇살 아래에서 벗겨지기를 바랍니다(롬1:21).
나팔수  강 승 구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18.03.31 387
662    그리스도인의 성숙의 의미   19.10.19 28
661    말씀묵상의 '관찰-해석-적용' 에 대하여   19.10.12 38
660    초보운전자에게서 배울 점   19.10.05 49
659    빚진 자   19.09.28 78
658    태풍 링링이 할퀴고 간 후에   19.09.21 79
657    추석 명절 민족의 대 이동을 보며   19.09.11 99
656    동 행   19.09.07 78
655    여호수아   19.08.31 84
654    순리(順理)   19.08.24 70
653    팔라완 단상   19.08.17 76
652    하루를 산다는 것   19.08.10 74
651    사탄은 뉴스를 선택했다   19.08.02 74
650    투석단상3   19.07.27 70
649    끔찍한 사랑   19.07.20 78
648    무릎 꿇음   19.07.13 69
647    이해와 믿음   19.07.06 61
646    우렁각시   19.06.29 67
645    기생충   19.06.22 84
644    인생 여행   19.06.15 81
1 [2][3][4][5][6][7][8][9][10]..[3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