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남산교회
ID저장
  Home > 말씀마당 > QT나눔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18.03.31 14:18
HIT 548
지난 한 주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를 통해 고난의 의미에 대해 묵상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십자가를 지시기까지 당하셨던 고난의 의미들을 하나하나 묵상하면서 예수님의 고난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주는지를 생각했습니다. 우리는 누구나 이 세상에서 수없이 많은 고난을 당하며 살아갑니다. 그래서 이 세상 모든 사람들의 마음 깊은 곳에는 고난의 이유를 묻는 질문들이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박국 선지자가 이스라엘 민족이 당하는 고난 앞에서 “어찌하여”, “어찌하여”, “어찌하여” 라고 세 번에 걸쳐 하나님께 물었듯이, 우리 안에도 우리가 당하는 고난의 이유를 묻는 거듭되는 질문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질문들에 대한 대답은 언제나 분명합니다. 이 세상 모든 고난은 “때문에” 당하는 고난입니다. 우리의 자신의 죄 “때문에”, 다른 사람의 죄 “때문에”, 때론 나 자신도 그 누구도 아닌 죄악된 이 세상에 살아가기 “때문에” 우리는 어쩔 수 없이 고난을 당하게 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고난당할 때마다 자기 자신을 자책하거나, 다른 사람을 원망하게 되고, 때론 이 세상의 불특정 다수를 향해, 나아가 하나님을 향해 “때문에” 라고 그 책임을 추궁하려 들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고난은 “때문에” 당하는 고난이 아니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겟세마네 동산에서 얼굴을 땅에 대시고 엎드려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게 하옵소서” 라고 세 번을 기도하셨습니다. 그러나 세 번 다 곧바로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라고 기도하시며, 우리를 ”위하여“ 아버지께서 주시는 고난의 잔을 기꺼이 마시기로 결정하셨습니다. 그 예수님의 고난은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당하는 고난이었던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하여” 이 땅에 오셨고, 우리 죄를 “위하여” 십자가의 고난을 당하신 것입니다. 이러한 예수님의 고난은 우리가 이 세상에서 당하는 고난의 의미를 새롭게 이해하게 하십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때로 예수 믿는 것 “때문에”,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 “때문에”, 그리고 한 몸 된 지체들 “때문에” 여러 가지 고난을 당하게 됩니다. 그러나 우리가 그 모든 고난들을 단지 “때문에” 당하는 고난으로만 이해한다면 그 고난은 우리에게 별 유익이 되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는 언제나 그 고난을 피하고 싶은 유혹을 벗어버리지 못할 것이며, 스스로를 자책하거나 다른 사람을 원망하다가 결국은 하나님을 원망하는 것으로 끝나게 될 것입니다. 마치 부모가 ‘저 자식들 때문에 내가 이런 고생하지’ 하면서 신세 한탄하는 것과 같은 결과만 낳을 뿐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그러하셨듯이 우리가 우리 앞에 당하는 모든 고난을 “위하여”로 받아들인다면 그 고난은 오히려 우리를 하나님께로 더 가까이 인도하는 참 신앙의 길이 됩니다. 참 신앙이란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고난을 받는 삶입니다. 예수님 “때문에”가 아닌 예수님을 “위하여”, 교회 “때문에”가 아닌 교회를 “위하여”, 지체들 “때문에”가 아닌 지체들을 “위하여”, 이 죄악된 세상 “때문에”가 아니라 이 죄악된 세상에 하나님 나라를 이루기 “위하여” 기꺼이 고난을 당하는 삶입니다. 고난 주간을 보내며 예수님 다시 오실 그 날까지 “때문에”가 아닌 “위하여” 고난당하는 참 신앙의 길을 좁은 길을 가기를 다시 한 번 결단해 봅니다.    
박홍보 목사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18.03.31 548
700    레몬 나무   20.07.11 12
699    모기장   20.07.04 26
698    섬김과 낮아짐이 연합의 길   20.07.03 18
697    범고래 탈레콰와 교회의 희망   20.06.23 34
696    현재의 모습 속에서 미래를 보는 눈   20.06.14 36
695    함께하는 예배와 온라인예배 선택 사항인가?   20.06.07 47
694    뿌리가 다 뽑히지 않게   20.06.07 54
693    신앙의 화분갈이   20.06.07 28
692    일상의 그리스도인   20.05.16 59
691    함께하는 예배를 통하여   20.05.16 53
690    성도들의 교제가 살아나면   20.05.06 72
689    함께 모이는 예배를 향하여   20.05.06 41
688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예배   20.04.19 92
687    기도와 칼   20.04.19 60
686    우리는 한 몸입니다   20.04.04 78
685    코로나의 역설   20.03.28 80
684    지금이 최고의 적기입니다.   20.03.21 76
683    하나님만 두려워하게하소서   20.03.14 65
682    채송화처럼   20.03.08 86
1 [2][3][4][5][6][7][8][9][10]..[3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