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남산교회
ID저장
  Home > 말씀마당 > QT나눔

두 개의 비누 19.03.02 13:50
HIT 54
목욕탕 세면대의 비누가 많이 닳아 있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아내에게 새 비누를 내 놓으라고 했습니다. 아내는 새 비누를 세면대 비누통에 올려 놓았는데, 그 전에 쓰던 비누도 그대로 남겨 두었습니다. 다음 날 아침 비누를 쓰려고 보니까 하나는 새 비누이고 또 하나는 많이 쓰기는 했지만 그래도 아직 조금남아 있는 쓰던 비누였습니다. 그래서 비록 조금 남기는 했지만 아직 쓸 만큼 남아 있으니 그 전에 있던  비누를 먼저 써야겠다는 생각에 여전히 조금 남아 있는 비누로 세수를 했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 날도, 또 그 다음날도 계속 조금 밖에 남지 않은 비누를 쓰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도 불편하지 않은 것은 얼마든지 새 비누가 옆에 언제나 대기하고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겨울에 코트가 없어서 양복만 입고 가는 사람은 날씨의 추위보다 다른 사람들의 눈초리가 더 춥게 느껴진다고 합니다. 그러나 코트가 있는 데도 안 입은 사람은 날씨 때문에 추울 수는 있지만 다른 사람들의 눈초리 때문에 춥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행복하지 못 한 것은 쓸 것이 없어서가 아니라 가진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 많이 가진 사람이나 가지지 못 한 사람이나 하루 먹고 쓰는 양식은 별 차이 없습니다. 빵 공장 주인이라고 모든 빵을 하루 만에 다 먹지는 않습니다. 하루 분량의 빵으로 배부르게 먹습니다. 유명 브랜드 사장도 모든 옷을 하루 동안 다 입을 수는 없습니다. 입는 옷을 많이 가졌다고 해서 두 벌 옷을 껴입지는 않는 것 같이 옷 공장 주인도 한 벌 옷을 입고 삽니다. 모두 다 하루의 양식, 한 벌의 옷으로 그 날 하루를 삽니다. 그러나 많이 가진 사람들은 언제나 더 쓸 수 있다는 생각에 항상 만족감을 느끼지만  가지지 못 한 사람은 쓰지도 않으면서 더 쓸 것이 없다고 항상 불만족 하게 됩니다. 예수님은 말씀 하시기를 너희가 먹고 쓸 것은 하나님 아버지께서 모두 준비하고 계신다고 하십니다(마 6: 31-32). 그러니 오늘 하루 쓸 것이 있으면 그것으로 만족하고 살라고 하십니다. 마치 가진 것이 많아도 쓰는 것은 하루 분량 뿐 인 것 같이 하나님께서  우리의 모든 것이 되어 주셔도 하나님의 공급 하심은 하루 분량 뿐 이십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오늘 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소서 라고 기도를 가르치셨습니다(마6:11). 하나님이 우리의 모든 것이라면 우리만큼 많이 가진 사람들도 없을 것입니다. 따라서 많이 가진 사람답게 항상 만족하고 살 수 있습니다. 코트가 있는데도 안 입고 다니는 사람처럼, 새 비누가 있는데도 조금 남은 비누를 쓰는 것 처럼, 하나님께서 우리의 모든 것이 되어 주시는 사람의 만족을 매일 삶 속에서 누리며 살 수 있습니다. 비록 식탁에는 한 끼의 음식이고 옷장에는 한 벌의 옷 뿐이라 해도 말 입니다. 오늘도 모든 것을 가진 자와 같이 감사하고 행복 하게 살기를 바랍니다. 많이 가졌어도 한꺼번에 다 쓸 수 없는 것 같이 오늘의 양식으로 만족하고 하루의 삶으로 행복 한 나날이 될 것을 기대합니다. 하나님께서 주시는 지혜를 목욕탕의 작은 비누통에서도 만나는 기쁜 아침이었습니다.
나팔수 강 승 구


    

  "때문에" 가 아닌 "위하여"  
18.03.31 277
   두 개의 비누   19.03.02 54
631    2월 19일 아침   19.02.23 47
630    만사형통   19.02.16 54
629    친구 가는 길   19.02.09 57
628    잘 난체 하지 마!   19.02.02 46
627    비 자동화 인간   19.01.26 33
626    클릭(Click)   19.01.19 47
625    너무 잘 하려 하지마!   19.01.12 63
624    가족 사진   19.01.04 82
623    살아 있음이 고통이러라   18.12.29 65
622    천상의 음악   18.12.14 76
621    끝나지 않은 영화   18.12.08 65
620    아침의 기도   18.12.01 76
619    지옥까지 가는 사랑   18.11.24 76
618    주민 대표   18.11.17 73
617    있을 때 잘 해   18.11.10 57
616    조금 일찍 갔을 뿐이다   18.11.03 92
615    평범의 기적   18.10.26 79
614    은 잔   18.10.20 91
1 [2][3][4][5][6][7][8][9][10]..[3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