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남산교회
ID저장
  Home > 나눔마당 > 지체의 글

비누 19.08.03 14:51
정용수 HIT 17
분천(噴泉)/정 용수


남의 더러움을
참지 못하는 너는

이웃의 지저분함을
견디지 못하는 너는

주변의 청결을
원하는 너는

제 몸 녹여
남을,
이웃을,
주변을,
씻고 닦는 너는

세상사람 사랑하는
내 님을 닮았구나

하이얀 거품 뱉는 것은
더러운 인간들아 좀 깨끗하게 살아라
하는 너의 결벽증 때문일러니

하지만 친구야
한발 물러서
그럴 수도 있지 이해하고
내가 씻어 줄게 하는
넓은 마음을 가져보렴

그래도, 나는 네가 좋다
녹아 없어져도
자랑치 않는 너를
모든 세상사람 또한 사랑하리라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Y